인천 이야기

[인천 이야기] 신이 빚은 절경에 점박이 물범까지···

발간일 2020.06.24 (수) 15:29

 언택트 여행지 백령도, 최고 절경 두무진 등 볼거리 풍부

인터넷 지도에서 백령도(白翎島, 인천광역시 옹진군)를 찾아보면 섬의 위치가 먼저 눈길을 끈다. 서해에서 가장 서쪽이자 가장 북쪽에 있는 섬이다. 우리나라에서 14번째로 큰 섬으로, 동해에 울릉도가 있다면 서해엔 백령도가 있는 셈이다. 백령도는 흰 깃(白翎)을 펴고 날아오르는 따오기가 많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란다. 안타깝게도 따오기라는 새는 이 땅에서 멸종해버려 어떤 모습인지 상상만 해볼 뿐이다.


인천항 여객터미널에서 백령도를 향해 쾌속선을 타고 4시간 넘게 뱃길을 달렸다. 가는 길에 소청도와 대청도를 들르고 짙푸른 바다위에 그림처럼 떠있는 작은 섬들을 구경하느라 긴 뱃길이 덜 지겹다. 원래 곧장 가면 2시간 걸릴 거리인데 같은 위도에 북한 땅이 있어서 인천에서 공해로 빠졌다가 백령도로 가기 때문에 4시간이나 걸린단다.


짙푸른 바다와 여러 섬을 지나는 백령도 행 뱃길​.


우뚝 선 바위 모습이 인상적인 두무진 포구.


사람의 발길과 손길을 덜 탄 덕택일까. 백령도는 서해의 해금강, 신이 빚어 놓은 절경이라는 별칭이 있을 정도로 대자연이 빚어낸 멋진 자연경관이 잘 보존되어 있다. 2019년 7월 환경부에서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을 받았다.


대한민국 국가지질공원(National Geoparks of Korea)은 지구과학적으로 중요하고 경관이 우수한 지역으로 이를 보전하고 교육, 관광 사업에 활용하기 위하여 환경부장관이 인증한 공원이다.


국내에는 제주에서 접경지역인 DMZ까지 전국에 걸쳐 10여 곳의 국가지질공원이 있다. 백령도에는 과거 비행기가 뜨고 내렸을 정도로 드넓은 사곶 해변, 장촌 포구의 용틀임바위, 진촌리 현무암분포지, 남포리 콩돌해안, 두무진 등 섬 곳곳에 아름다운 지질공원이 자리하고 있다.


지질공원은 아니지만 용기원산 자연동굴과 고전소설 <심청전>의 무대 심청각도 빼놓을 수 없다.



발길이 절로 느려지는 두무 비경길​.


호기심을 부르는 해안가 자연동굴​.


백령도의 지질공원 가운데 두무진(백령면 연화리)이 가장 인상 깊게 남는다. ​두무진(頭武津)이라는 독특한 이름은 ‘우뚝 선 바위의 모습이 장수가 모여 앉은 형상과 같다’하여 유래한 것인데 주변 풍경을 보니 그럴듯하다. 예부터 해적의 출입이 잦았으며, 1904년 한반도의 지배권을 두고 벌어진 러일전쟁 땐 일본군의 병참기지였을 정도로 요충지였다.




두무진 지질공원엔 관광코스 두가지로 나눠


국가문화재 명승 제 8호로도 지정되어 있는 두무진 지질공원은 두 가지 관광코스가 있다. 남녀노소 가능한 트레킹 코스인 '두무 비경길'과 포구에서 작은 배를 타고 해안가로 떠나는 유람선 투어다. (문의 : 032-836-8088) 먼저 두무 비경길을 걸어보기 위해 두무진 포구에서 이어지는 해안길을 따라 걸었다.


나지막한 산속 오솔길을 따라 걷다가 능선에 오르면 지척에 북한 땅 장산곶이 보이고 통일을 기원하는 비석을 만나게 된다. 통일이 되면 황해남도 장산곶 또한 곧바로 국가지질공원으로 선정돼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장대하고 거친 자연미가 살아있는 곳이었다.


자연훼손을 예방하기 위해 만든 나무 데크 길을 따라 능선 너머 해변으로 내려가다 보면, 선대암 형제바위 등 돌기둥과 기암괴석이 불쑥불쑥 나타나 탄성을 부른다. 빨리 지나가면 갈수록 손해 보는 길이지 싶어 발길이 절로 느려졌다. 왜 이곳이 비경길인지 알만했다. 원래 지하에 있었던 바위들은 계속 상승하면서 비바람과 파도에 의해 오랜 시간 침식·풍화된 끝에 두무진 선경을 이루게 됐단다.


파도가 셀 수 없는 시간동안 들이치면서 바위에 만든 큰 굴들은 안온한 쉼터처럼 아늑해서 들어가 숨고 싶을 정도였다. 파도가 오가면서 ‘자그락 자그락’ 소리를 내는 바윗돌 사이 작은 해변에 주저앉아 맑디맑은 바닷물에 발을 담그며 쉬었다. 보드라운 모래가 발을 간질였다.


멀리까지 오느라 쌓였던 피로가 몸 밖으로 스르르 빠져나가는 느낌이 들었다. 때론 50여 미터나 되는 높다란 절벽을 따라 오르내리는 길이 나타나 아찔하고 수고롭지만 데크길이 잘 나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거닐 수 있다.



서해의 해금강으로 비견되는 절경.


기묘한 거석들이 많은 두무진 해안​.


인천의 상징 동물이 된 점박이 물범​ 석상.


갈매기들이 사람들 곁을 걸어 다니고, 여러 맛집과 작은 어선들이 정박해있는 두무진 포구에서 수시로 출항하는 유람선을 탔다. 두무진 해안은 수 억 년 동안 바다와 파도가 조각한 해안절벽과 기기묘묘한 거석들이 4km나 되는 해안선을 따라 줄줄이 늘어서 있는 곳이다. 하늘을 향해 솟아오른 돌기둥과 기암괴석, 병풍처럼 펼쳐진 바닷가 수직절벽··· 상상하기 어려운 오랜 세월 동안 풍화와 침식으로 만들어진 거대한 주상절리 등 천혜의 비경이 펼쳐진다. 무려 10억년 세월이 빚은 신비한 풍광이다.


코끼리바위 병풍바위 우럭바위 등 서해안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웅장한 바위들이 마치 사열을 받는 것처럼 바닷가에 위풍당당하게 도열해 있다. 보는 방향과 햇살에 따라 시시각각 그 느낌이 달라 경이로웠다. 많은 승객들이 유람선 갑판에 나와 감상을 하다 갑자기 탄성을 쏟아냈다. '신이 빚은 절경'에 재미까지 더한 존재 점박이 물범의 출현 때문이다. 천연기념물이기도 한 동물로 몸에 점이 많아 그런지 더 친근하고 정감이 간다. 백령도는 국내 제1의 점박이 물범 서식지란다.


유람선과 관광객들에게 익숙한지 개의치 않고 물질을 하거나 넓적한 바위에 누워 쉬고 있다. 포유류인 물범은 먹이를 잡거나 이동할 때만 바다에 들어가고 대부분의 시간은 물 밖에서 보내는 동물이라 발견하기 쉽다. 배 운항과 함께 재미있게 해설사 역할도 했던 유람선 선장님에 의하면 광해군 5년(1612년)에 백령도로 유배 온 이대기는 두무진의 풍경에 매료되어 <백령도지(白翎島誌)>에 이렇게 적었단다.


‘이 세상의 것이라 할 수 없는 두무진의 경치는 늙은 신의 마지막 작품이다’​


· 사진  김종성 i-View 객원기자



댓글 3

댓글 작성은 뉴스레터 구독자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구독신청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 2020-06-25 14:11:15.0

    예매내역 자세히 보셨나요? 오전오후 7편이 아니고 같은 배편이 층마다 예매 내역이 나눠져 있는 것 입니다.오전에 2편, 오후 1편이죠. 그런데 실상은 노후 된 선박 상황으로 점검에 들어가거나 기상으로 인 해 가장 큰 배인 하모니플라워호만 뜨는 날이 많습니다.
    증상이 있거나 발열이 있는 경우는 탑승이 당연히 안되는 것이 맞죠. 방역을 안 하고 있다는 얘기를 한 것이 아니고, 지금은 어떤 활동도 조심을 해야 하는 상황인데, 청정지역의 섬을 언택트여행지라고 소개 하는 것이 시기나 표현이 적절하지 않다고 말씀드린 것 입니다.

    수정삭제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 2020-06-25 10:53:32.0

    관광객들은 한적한 백령도에 오면 언택트 여행이겠지만, 주민들은요? 주민들은 하루에 한 번 다니는 뱃길이 육지와 연결 된 유일한 통로입니다. 혹여나 탑승객 중에 확진자라도 생긴 경우 뱃길이 며칠 동안 막히게 됩니다.
    좋은 취지로 소개 해 주 신 것 같으나.. 요즘 같은 시국에 개인 차로 갈 수 있는 곳이 아닌 곳을 언택트 여행지로 소개하는 이 기사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수정삭제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 2020-06-25 10:52:50.0

    백령도는 사람이 많지 않기에 언택트 여행이라고 표현 할 수 있겠지만, 백령도까지 가는 길은 언택트가 아니지 않나요? 백령도 가는 여객선에서는 띄어 앉기나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을텐데요? 배에서 내릴 때가 되면 승선객들은 출구 앞에 우르르 줄을 서서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는 모습을 봤습니다. 물론 거리두기를 지키지 않는 승선객들의 문제겠지요.

    수정삭제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Main News

Main News더보기 +

많이 본 뉴스

주간 TOP 클릭
많이 본 뉴스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