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iew 캘린더

오늘 12월 02일 (Wed요일)

2020년 12 월

※ 방향키를 이용하여 월별 행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전 월 가기
검색하기

Total : 2

Total : 2

  • 2020

    12.13

    일요일

    [행사 · 모집] 황석영 작가 <철도원 삼대> 북 콘서트

    ​근대 산업노동자들 삶 생생 반영, 12월 13일 진행​한국근대문학관은 12월 13일 일요일 오후 2시에 ‘황석영 작가와 함께하는 <철도원 삼대> 북콘서트’를 진행한다. 이번 북콘서트는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문학적으로 탁월하게 묘파하고 복원해 온 우리 시대 대표 작가 황석영의 신작 <철도원 삼대>를 다룬다.▲인천근대문학관이 진행했던 북 콘서트. 최원식 교수가 진행했던 <이순신을 찾아서> 진행 장면이다.사회는 국내 근현대문학 연구 분야의 석학 최원식 인하대 명예교수가 북콘서트를 진행한다. <철도원 삼대>는 한반도 백 년의 역사를 꿰뚫으며 철도원 가족을 둘러싼 방대하고 강렬한 서사를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실감나는 캐릭터로 구축해 냄으로써 황석영 작가의 저력과 장편소설의 묘미를 한껏 느낄 수 있는 대작이다.특히 공장이 밀집된 영등포와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근대 산업노동자들의 삶을 생생하게 반영하고 있기 때문에 인천 시민들에게는 더 큰 울림을 준다.▲황석영 작가‘황석영 작가와 함께하는 <철도원 삼대> 북콘서트’에서 세월을 거듭할수록 더욱 강력해지는 황석영 작가의 독보적인 입담을 통해 근대 산업노동자들의 삶의 노정과 고투를 이해하고,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노동자로서의 우리가 우리의 뿌리를 발견하는 시간이 될 것이다.당일 현장 사인회도 함께 열릴 예정이며, 해당 도서는 인천서점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황석영 작가와 함께하는 <철도원 삼대> 북콘서트○ 대 상: 모든 시민○ 현장 참석 인원: 선착순 40명○ 일 정: 12월 13일(일), 오후 2시 ~ 4시○ 장 소: 한국근대문학관 3층 교육연구실○ 접수기간: 12월 10일(목) 오후5시까지, 결과는 12월 11일(금) 문자로 통보○ 접수 방법: 이름과 전화번호 이메일(gangjwa01@naver.com)로 전송○ 문의: 032-773-3801, gangjwa01@naver.com

    2020.12.13 ~ 2020.12.13
    작성일 2020.11.25 (수)
  • 2020

    12.04

    금요일

    [무대와 객석] 남정네들 무사귀환 빌던 여인들 눅진한 삶 표현

    ​인천시립무용단 월정명(月正明),12월 4~6일​ 공연인천시립무용단이 새로운 기획 ‘뉴브랜딩, 인천’​ 월정명(月正明)으로 12월 4~6일 3일간 인천시립무용단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에서 관객들과 만난다.‘뉴브랜딩, 인천’은 인천이 갖고 있는 다양한 문화적 자산에 다양한 색채와 이야기를 더해 새로운 브랜드를 만드는 기획이다. 개항, 근대, 공항, 국제도시, 인천을 표현하는 수많은 키워드 속 인천 고유의 문화를 캐치하여 현대적 이미지와 서사를 부여해 새로운 브랜드로 재정립하여 관객과 시민에게 선사한다.인천시립무용단이 선택한 ‘나나니춤’은 인천 지방 무형문화재 제3호인 ‘나나니타령’에 맞추어 추는 사람 향기가 가득한 춤으로, 이번 프로젝트 ‘뉴 브랜딩, 인천’의 시작에 가장 걸맞은 문화유산이기도 하다.▲월정명(月正明)​의 한 장면눅진한 삶의 위로가 담긴 나나니춤과 여자들‘월정명(月正明)’은 인천의 향토춤인 나나니춤을 중심으로 그 기저에 깔린 여성의 삶 속 애환과 극복의 힘, 서로를 향한 강한 연대를 그린 작품이다. 춤을 전개하는 방식에 있어 우리 춤이 가진 깊은 멋과 매력을 전하는데 방점을 두고, 나나니춤을 비롯해 우리나라 전역에 퍼져있는 집단 향토춤 동작을 연구하여 독특한 지역적 색채를 세련된 현대적 이미지로 재탄생시켰다.지난 8월 코로나로 아쉽게 취소된 ‘달빛나나니’ 를 확장·발전시킨 형식의 이번 작품은 여자의 전 생애에 걸친 흐름을 한 달을 주기로 형태를 변화하는 달에 비추어, 여성의 삶 속 녹진한 ‘한’과 생의 기복을 춤으로 표현했다.새로 달이 떠서 초승달, 보름달, 하현달, 그믐달까지를 각 장의 이름으로 삼아 젊은 여자들의 군무, 만삭 여인네들의 수다와 같은 춤, 나이든 여자들의 위로가 담긴 춤 등 흐르는 시간과 삶을 춤에 담았다.▲월정명(月正明)​의 한 장면월정명커늘, 나나 나나나 아니 놀고 뭘 할 소냐고기잡이 떠난 남정네들의 무사귀환과 만선으로 돌아오길 바라는 기원이 담긴 나나니춤은 바다와 함께 삶을 일궈온 여인들의 한과 흥을 해학적인 몸짓과 사실적인 동작으로 표현한다.나나니타령 속에서 남자들은 고기를 잡으러 떠났다. 남겨진 여자들은 힘든 삶을 서로에게 기대어 버텨낸다. 바닷가 고단한 삶은 웃음으로 덮어 오히려 아니 놀고 뭘 하느냐며 서로에게 위안을 건넨다.작품의 제목인 ‘월정명’은 밝은 달 아래서 이루어지는 뱃놀이의 흥취를 담아 삶을 노래한 작자미상의 시조이다. 달 아래 나나니춤을 추는 여자들의 한과 흥이야 말로 ‘월정명하니(달이 하늘 한 가운데 뜰 때)’, ‘아니 놀고 뭘 할 소냐’라는 노랫말로 귀결될 만하다.▲안무가 장지윤안무가 장지윤은 “무용수로서 무시할 수만은 없는 ‘나이’에 대한 인지를 시작으로 삶을 돌이켜보며 결국 곁에 있는 사람들의 따뜻함만이 마지막까지 우리를 버티게 하는 힘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여자의 삶 속 한이라는 것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는 데서 작품을 시작했다. 그 공통적 정서에서 모든 여자를 떠올린다. 누구나 옆에는 어느 여자가 있듯이, 여자들이 모이면 눈물과 웃음이 있듯이... ”라고 말하며 이번 안무 소감을 전했다.항상 서로의 위로가 되는 여성들의 삶의 연대, 그 깊은 이해와 포용을 담아낸  ‘뉴브랜딩, 인천 - 월정명(月正明’은 인천문화예술회관 채널에서도 관람 가능하다.​■ 인천시립무용단 기획공연 <뉴브랜딩, 인천 월정명(月正明)>​○ 상영일정 : 2020년 12월 4일(금) 오후 2시 / 3일간 영상 오픈​○ 상영채널 : 인천시립무용단 유튜브 & 네이버TV 채널​, 인천문화예술회관 유튜브 & 네이버TV 채널​○ 문  의 : 인천시립무용단 032-420-2788​ 

    2020.12.04 ~ 2020.12.06
    작성일 2020.11.30 (월)

Main News

Main News더보기 +

많이 본 뉴스

주간 TOP 클릭
많이 본 뉴스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