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을 감성 뿜뿜 돋는, 한하운 · 박영근 시비 가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