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은 왜 강화 산골에 책방을 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