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

[동네방네] 인천에 대규모 바다숲 2곳 만들어요

발간일 2019.12.11 (수) 15:53


자월도와 굴업도에, 2023년까지 조성




인천시는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2020년 바다숲(잘피숲) 조성사업 신규대상지로 인천지역에 2개소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2020년 바다숲 조성·관리사업으로 전국 21개소(바다숲 18, 잘피숲 3)중 서해권역을 중점 대상으로 시행되는 잘피숲 조성사업 대상지 3개소중 인천(옹진) 2개소, 충남(보령시) 1개소가 뽑혔다.


사업대상 지역은 옹진군 자월면 자월도와 덕적면 굴업도로 조성면적은 총 20ha(자월도 10ha, 굴업도 10ha)이며, 조성기간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4년간(조성 1년, 관리 3년)으로 사업비는 약 20억원(국비)을 투입하여 조성될 계획이다.


바다숲(잘피숲) 조성사업은 연안의 갯녹음(백화현상) 발생해역과 바다숲 조성이 가능한 해역에 대규모 바다숲을 조성하고, 체계적인 관리를 통한 연안 생태계 및 수산자원의 서식처를 복원하는 사업으로, 해중림어초 및 자연석시설, 해조류(잘피 등) 이식, 조식동물구제, 모니터링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사업추진은 한국수산자원공단에서 시행하고, 인천시 및 옹진군, 지역 어업인의 협조가 필요하다.

현재 인천시 연안해역에 조성된 바다숲(잘피숲 포함)은 11개 해역에 908ha로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조성되어 관리되고 있으며, 2021년 사업을 위한 후보지로 8개소(바다숲 5, 잘피숲 3)를 신청하였고 2020년 12월에 결정될 예정이다.





댓글 0

댓글 작성은 뉴스레터 구독자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구독신청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Main News

Main News더보기 +

많이 본 뉴스

주간 TOP 클릭
많이 본 뉴스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