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이야기

[인천 이야기] 6살 이강인 “커서 꼭 축구선수 될 거예요”

발간일 2019.06.17 (월) 17:07


‘막내형’ 이강인 ‘떡잎’ 키운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

 

이강인의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 졸업앨범. 이강인 이라는 이름 아래 ‘장래희망 / 축구선수’라고 써 있다. 졸업모자를 쓴 이강인의 모습이 똘망똘망하다.


 

‘장래희망 : 축구선수’


2008년 2월 발행한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 졸업앨범엔 이제 막 8살이 된 이강인의 귀여운 얼굴이 실려 있다. 당시 ‘사자반’ 졸업생인 이강인의 사진 아래엔 장래희망이 ‘축구선수’라고 새겨져 있다. 8살 강인은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고, 마침내 꿈을 이뤘다.


강인이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에 입단한 때는 6살이 되던 2006년. 강인은 이 때부터 초등학교에 진학하기 전까지 2년 간 아기스포츠단에서 생활하며 운동을 했고 고향친구들과 잊지 못 할 추억을 쌓았다. 


이영림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 단장은 이강인의 어린 시절을 이렇게 기억했다.


“순하고 장난을 치지 않는 큰 애들로 치면 모범생 같은 아이였어요. 선생님 말도 잘 듣고 과묵하면서 의젓하기까지 했지요. 지금도 막내이면서도 형 같이 행동해서 ‘막내형’이란 별명을 갖고 있잖아요. 어렸을 때도 똑같았어요.”


이강인은 줄넘기를 해도 마치 프로권투 선수가 줄을 넘기는 것처럼 ‘스피디’했으며 발재간이 보통이 아니었다고 이 단장은 덧붙였다. 


“잘 웃고 귀여운데다 친화력까지 좋아 선생님들이 너무 예뻐했어요.”


이강인이 아기스포츠단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


강인의 아버지 이운성 씨는 당시 간석동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태권도 사범이었다. 마라도나를 좋아하던 축구광이었던 그는 아들에게 축구를 가르치는 한편,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에 입단시켜 기초체력을 쌓도록 해주었다.

 

줄넘기, 체조, 공놀이, 수영을 하며 기초체력을 다져가던 강인이 전국 스타가 된 것은 7살이던 2007년 한 공중파 방송에 출연하면서 부터다. 당시 방송국의 축구유망주 프로그램인 ‘날아라 슛돌이’에 출연한 강인은 7살 아이라고 보기엔 도저히 믿어지지 않을 정도의 축구신동 모습을 보여주며 주목을 끈다.


당시 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축구선수가 유상철 이었다. 현재 인천유나이티드FC 감독을 맡고 있는 유상철은 이강인에 대해서 이렇게 얘기한 바 있다.


“강인이와 아크 부근에서 골대 맞히기를 했어요. 저는 두 번 중 한 번만 성공시켰는데 꼬마 강인이는 왼발 킥으로 두 번 모두 크로스바를 맞춘 겁니다. 강인이는 왼발 킥, 드리블 등 제가 가르치는 걸 스펀지처럼 쭉쭉 빨아들였어요.”


​이강인의 '사자반' 단체졸업사진


인천YMCA 아기스포츠단을 졸업한 뒤 석정초등학교에 진학한 강인이 인천유나이티드 U-12팀에서 뛰다 스페인 발렌시아 유스팀 알레빈C에 입단한 때는 2011년이다. 스페인 학교에서 단 한 과목도 낙제하지 않을 정도로 강인은 어린 나이에도 인내심과 절제를 실천하는 학생이었다.


스페인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에 대해 ‘모든 열 살 짜리 소년이 가족의 희생에 대한 무게를 지탱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는 가족의 희생에 대해 잘 알고 있었다.’고 쓴 바 있다.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가족의 희생에 보답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고, 그 결과 스페인에서 유소년 에이스 역할을 잘 수행하며 각종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휩쓸었기 때문이다.


이강인이 출전, 지난 16일 새벽 1시(한국시각) 폴란드 우치에서 치러진 ‘2019 국제축구연뱅(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리나라 팀은 한국 남자 축구 사장 첫 준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세웠다. 한국팀은 이강인의 패널티킥 성공으로 1대 0으로 앞서갔지만 우크라이나에게 1대 3으로 역전패 했다.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했는데 이는 FIFA주관 대회에서 한국 남자 축구선수로서는 최초이다.


이번 대회 기간 보았듯이 이강인은 최대 강점은 상대 선수 두세 명 정도는 가볍게 따돌릴 수 있는 발 기술과 강력한 프리킥 능력이다. 여기에 동료를 활용하는 패스 플레이까지도 천재적인 감각을 갖춘 선수이다. 


인천에서 태어나 아주 어려서 축구를 시작한 이강인이 손흥민, 리오넬 매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같은 세계적 선수로 우뚝 설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글 김진국 본지 총괄국장, 사진 인천YMCA 제공


 

댓글 2

댓글 작성은 뉴스레터 구독자만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구독신청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 2019-06-19 09:11:21.0

    계속적으로 인천과 대한민국을 세계적으로 빛내는 이강인 선수가 되기를 바랍니다.

    수정삭제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 2019-06-18 15:22:42.0

    인천의 자랑입니다. 기사 잘 봤습니다.

    수정삭제

    ※ 뉴스레터 신청시 입력하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세요.

Main News

Main News더보기 +

많이 본 뉴스

주간 TOP 클릭
많이 본 뉴스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