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View 캘린더

오늘 5월 23일 (Thu요일)

2019년 01월

※ 방향키를 이용하여 월별 행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전 월 가기
검색하기

Total : 3

Total : 3

  • 2019

    01.22

    화요일

    [전시 · 공연] 위대한 도구 , ‘젓가락’ 展

    ​인천시립박물관 동아시아 우호박물관 순회전시립박물관은 1월 22일부터 2월 24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19년 동아시아 우호 박물관 순회전 ‘위대한 도구, 젓가락’展을 개최한다.이번 전시는 지난 2010년부터 인천시립박물관, 일본 기타큐슈시립자연사․역사박물관, 중국 대련시 여순박물관 등 3개국 박물관이 진행해 온 동아시아 우호박물관 교류사업 및 2019 인천 동아시아 문화도시 개최 일환으로 기획됐다.대한민국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중국 여순박물관, 일본 기타큐슈시립자연사·역사박물관은 ‘동아시아 삼국의 의식주(衣食住)’를 주제로 하는 순회 전시를 2016년부터 개최하고 있다.첫 번째 순회전 ‘기모노가 말해 주는 일본의 정서’에 이어 두 번째로 준비한 이번 전시의 주제는 ‘젓가락문화’이다.중국 대련시의 여순박물관과 시립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젓가락 유물 등 130여건이 전시되는 이번 전시는 총 5부로 구성된다.  1부 ‘막대 두 개, 식사도구가 되다’에서는 젓가락 발상지인 중국의 젓가락과 함께 젓가락보다 먼저 사용된 숟가락[匕]을 통해서 각각의 역할을 살펴본다.2부 ‘식사방식의 변화와 함께하다’에서는 중국의 고대 식사 방식인 개별 식사 방식 '분식제, 分食制'에서 송(宋)대 이후 식사방식인 공동 식사 방식 '합식제, 合食制'으로 변화하면서 함께 변화한 젓가락을 소개한다.3부 ‘다양하게 만들어지고 활용되다’에서는 젓가락이 주요 식사도구가 되면서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진 젓가락과 식사도구가 아닌 젓가락의 또 다른 역할을 소개한다.​4부 ‘젓가락,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다’에서는 중국에서 기원하는 젓가락이 해외 전파를 통해 한국, 일본, 베트남 등 하나의 문화권을 형성하였고, 오늘날 서로 다르게 변화한 젓가락문화를 알아본다.5부 ‘오늘날의 젓가락’에서는 중국의 전통기법으로 만든 푸저우[福州]의 칠 젓가락(漆箸), 한국의 현대 공예 작가 작품, 일본의 만유 47도도부현 젓가락(諸國漫遊 47都道府県箸)으로 한‧중‧일 현대 젓가락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인천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중국에서 시작된 젓가락의 역사와 동일한 문화적 원류를 지닌 세 나라의 젓가락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01.22 ~ 2019.02.24
    작성일 2019.01.21 (월)
  • 2019

    01.19

    토요일

    [무대와 객석] 기해년 에너지 ‘신년콘서트’에서 받자!

    ​1월 19일 클래식과 뮤지컬 공연개관 25주년을 맞이한 인천문화예술회관이 '2019 신년콘서트'를 1월 19일 오후 7시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선보인다. 기해년의 행복한 시작을 알리는 이번 무대는 클래식과 뮤지컬, 두 장르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1부는 클라츠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연주와 함께 젊은 감성 클래식 연주자들의 협연으로 구성하여 신년을 맞는 에너지를 만끽할 수 있다. 세계적인 마에스트로 정명훈을 주축으로 국제무대에서 활동하는 ‘정명훈과 7인의 음악인’으로 일원으로 활약했던 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가 어느덧 클래식계의 핫이슈로 성장해 이번 무대에 선다.▲더블베이시스트 성민제(좌), 바이올리니스트 민유경​(우)협연자로 무대에 서는 바이올리니스트 민유경은 특유의 맑고 청아한 음색, 화려한 기교에 더해진 기품 있는 서정성으로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하고 있는 톱 솔리스트이다. 풍부한 연주 경험을 바탕으로 기해년 새해맞이 콘서트 무대를 더욱 빛낼 것으로 기대된다.2부는 화려한 수식어가 필요 없는 뮤지컬 갈라 콘서트로 꾸려진다. 최근 몇 년간 뮤지컬 티켓 파워 1위를 기록하며 절정의 디바로 자리매김한 옥주현이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발휘한다. 그녀는 <엘리자벳>, <안나 카레리나>, <레베카> 등 뮤지컬 무대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며 명실상부 최고의 뮤지컬계의 디바임을 입증하고 있다.▲옥주현​(좌), 마이클 리​(우)또한 뮤지컬 <미스 사이공>의 크리스,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의 지저스, <노트르담 드 파리>의 그랭구와르 역으로 친숙한 뮤지컬계의 황태자 마이클 리가 옥주현의 카운터 파트로 출연하며 최정상급 뮤지컬 갈라 콘서트를 선사한다.각각 자신들이 출연했던 뮤지컬의 엄선된 넘버들이 연주되고, 두 배우가 함께 호흡을 맞춘 듀엣 곡들을 통해 관객들을 환상적인 뮤지컬 스토리 속으로 안내할 예정이다.인천문화예술회관 김경아 관장은 “1994년 4월 개관 이후 인천을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한 예술회관의 25주년을 기념하는 첫 공연으로 많은 사랑을 주신 시민들과 이 뜻 깊은 시간을 나누려 한다. 신년콘서트의 벅찬 감동으로 행복한 2019년을 시작을 여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문의)인천문화예술회관 032-420-2731​※ 2019 신년콘서트 ○ 일  정 : 1월 19일(토) 오후 7시○ 장  소 :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관람료 : VIP석 7만원,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예  매 :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art.incheon.go.kr            상설예매처 032-420-2000, 엔티켓 1588-2341

    2019.01.19 ~ 2019.01.19
    작성일 2019.01.09 (수)
  • 2019

    01.18

    금요일

    [무대와 객석] 슈트라우스 왈츠와 폴카로 기해년 출바~알

    ​2019년 신년음악회 1월 18일​2019 기해년을 맞아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신년음악회로 활기찬 새해의 시작을 알린다. 1월 18일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이병욱 예술감독의 지휘 아래, 신년음악회의 표본이라 할 수 있는 ‘빈 신년음악회’에서 자주 연주되는 작곡가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을 만끽할 수 있다.연주회의 시작은 웅장한 금관악기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로시니의 ‘윌리엄 텔’ 서곡으로 연다. 뒤이어 주옥같은 오페라 아리아의 향연이 이어진다.▲소프라노 이윤경(좌), ​테너 허영훈(우)​​2018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성악가상’을 수상하며 국내외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는 소프라노 이윤경과 독일 카셀극장 전속가수로 유럽에서 데뷔 후 독일 하노버극장 전속 가수로 활동한 테너 허영훈이 각각 오페라 <루살카> 중 '달에게 부치는 노래', 오페라 <카르멘> 중 '꽃노래' 등을 들려준다.두 사람은 오페라 <라 보엠> 중 ‘오 사랑스러운 아가씨’, 오페레타 <유쾌한 미망인> 중 ‘입술은 침묵하지만’ 등을 함께 부르며, 연주의 흥을 올린다.후반부는 엄선된 슈트라우스 2세의 작품들을 들려준다. 춤의 반주음악에 불과했던 왈츠를 보다 예술성 높은 ‘감상용 음악’의 경지에까지 끌어올린 슈트라우스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다. 오페레타 ‘박쥐’ 서곡, 봄의 소리 왈츠, 천둥과 번개 폴카, 관광열차 폴카 등을 연주하며 경쾌하고 달콤한 멜로디에 관객들을 실어 빈 왈츠의 전성기 시대로 초대한다.​​​​▲인천시립교향악단​연주회의 마지막은 슈트라우스 2세의 가장 인기 있는 작품이자 빈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가 장식한다. 흥겨운 빈의 춤곡들로 행복으로 가득한 2019년을 약속한다.이병욱 예술감독과 인천시립교향악단이 선사하는 음악으로 밝아오는 새해의 희망을 마음속에 모으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인천시립교향악단 ○ 일  정 : 1월 18일(금) 오후 7시30분○ 장  소 :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관람료 : R석 1만원, S석 7천원□ 문  의 : 인천시립교향악단 032-438-7772□ 예  매 :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art.incheon.go.kr            상설예매처 032-420-2000, 엔티켓 1588-2341

    2019.01.18 ~ 2019.01.18
    작성일 2019.01.07 (월)

Main News

Main News더보기 +

많이 본 뉴스

주간 TOP 클릭
많이 본 뉴스더보기 +